컨텐츠 바로가기


  • 쌀과 현미
  • 콩과 잡곡
  • - 소포장
  • - 대포장
  • 곡물가공품
  • - 곡물가루
  • - 곡물차
  • - 곡물다이어트
  • 곡물과자
  • - 업체용
  • 선물세트
  • 세트상품
  • 이웃의 농부
  • Instagram
  • Blog
  • YouTube
  • Story


  • about grain life
  • INFO
  • Q&A
  • REVIEW
  • RECIPE
  • farmer's diary
 
 

현재 위치

  1. 농부들의 일기
게시판 상세
제목 경부장의 유기농 완두콩 - 시즌 3(18/3/29)
작성자 곡물생활 (ip:)
  • 작성일 2018-04-24 14:14:1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
  • 평점 0점



어제 뒤집어 준 밭,
이른 아침부터 밭을 만듭니다.

농사 잘 지으라고
해도 아침 일찍부터 떠오릅니다.

트랙터가 지나는 곳은
요술처럼 밭이 만들어집니다.

옛날에는 다 손으로 했을 농사 일.
농사도 점점 진화하고 있습니다.






오후에는

베테랑 박종식 농부 등장!







트랙터로 못 만들어주는 공간은

관리기로 뚝딱 이어줍니다.


능숙한 솜씨로

빈틈없이 일을 합니다.


농사 3년차 경부장에게 큰 의지가 되는

어르신입니다.







그리고 비닐을 씌웁니다.

비닐을 씌우는 이유는

풀을 감당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감쪽같이 안보이지만

흙 안에는 풀씨들이

자기가 더 크게 자랄거라고

서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 곳은 유기농 밭이므로

제초제는 물론 사용하지 않고요.

고랑은 부직포로 덮습니다.







쉼없이 기계로 덮어줍니다.

이쪽에서 저쪽으로

저쪽에서 이쪽으로


밭 중간중간 돌멩이가 있으면

바깥으로 모아줍니다.


이마에는 땀이 송글송글 맺힙니다.

미선나무 꽃향기가 바람에 실려옵니다.







고랑 끝에 다다르면
경부장이 비닐을 끊고 흙으로 덮어줍니다.
바람에 날아가지 않게
꼼꼼히 덮습니다.

한 없이 걸릴 것 같았는데
기계로 하니 금방입니다.

이 곳에 튼실한
완두콩 모종이 심겨집니다.






경부장 X 박종식 농부


둘은 한 마을 이웃사촌

일하기 힘들진 않은지 서로를 챙깁니다.



베테랑 박종식 농부와 경부장의

완벽한 콜라보로

밭만들기 완성!!!


내일은 완두콩 모종을

옮겨심는 날입니다.


경부장의 유기농 완두콩 이야기

다음 일기를 기대해주세요.

coming soon!!!






플러스친구 등록하시고 완두콩 예약판매 소식을 가장 빨리 받아보세요.




첨부파일 IMG_0494.jpg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ORDER

DELIVERY

TOP